태터데스크 관리자

도움말
닫기
적용하기   첫페이지 만들기

태터데스크 메시지

저장하였습니다.

덕유산(11.01.18)

|

 

살아 천년, 죽어 천년 산다는 주목. 살아서 천년을 살아왔고 이제 죽어서 다시 천년을 살고 있는 죽은 주목과, 지금도 살아서 천년의  현재 진행형 삶을  살고 있는 살아있는 주목. 삶과 죽음이 서로 마주보고 서 있다.

NIKON CORPORATION | NIKON D80 | Manual | Pattern | 1/160sec | F/6.3 | +0.33 EV | 32.0mm | ISO-100 | Flash did not fire | 2011:01:18 12:35:59

NIKON CORPORATION | NIKON D80 | Manual | Pattern | 1/250sec | F/6.3 | +0.33 EV | 27.0mm | ISO-100 | Flash did not fire | 2011:01:18 12:33:47

NIKON CORPORATION | NIKON D80 | Manual | Pattern | 1/320sec | F/5.6 | +0.33 EV | 24.0mm | ISO-100 | Flash did not fire | 2011:01:18 11:06:32

NIKON CORPORATION | NIKON D80 | Manual | Pattern | 1/160sec | F/6.3 | +0.33 EV | 27.0mm | ISO-100 | Flash did not fire | 2011:01:18 11:55:13

NIKON CORPORATION | NIKON D80 | Manual | Pattern | 1/320sec | F/6.3 | +0.33 EV | 35.0mm | ISO-100 | Flash did not fire | 2011:01:18 12:32:25

NIKON CORPORATION | NIKON D80 | Manual | Pattern | 1/250sec | F/5.6 | +0.33 EV | 24.0mm | ISO-100 | Flash did not fire | 2011:01:18 11:25:25

NIKON CORPORATION | NIKON D80 | Manual | Pattern | 1/100sec | F/6.3 | +0.33 EV | 11.0mm | ISO-100 | Flash did not fire | 2011:01:18 11:42:08

NIKON CORPORATION | NIKON D80 | Manual | Pattern | 1/200sec | F/6.3 | +0.33 EV | 24.0mm | ISO-100 | Flash did not fire | 2011:01:18 11:59:57

NIKON CORPORATION | NIKON D80 | Manual | Pattern | 1/200sec | F/6.3 | +0.33 EV | 24.0mm | ISO-100 | Flash did not fire | 2011:01:18 12:00:19

NIKON CORPORATION | NIKON D80 | Manual | Pattern | 1/160sec | F/5.6 | +0.33 EV | 24.0mm | ISO-100 | Flash did not fire | 2011:01:18 11:16:33

NIKON CORPORATION | NIKON D80 | Manual | Pattern | 1/200sec | F/5.6 | +0.33 EV | 31.0mm | ISO-100 | Flash did not fire | 2011:01:18 11:22:29

NIKON CORPORATION | NIKON D80 | Manual | Pattern | 1/160sec | F/6.3 | +0.33 EV | 24.0mm | ISO-100 | Flash did not fire | 2011:01:18 12:01:12

처음 가본 덕유산. 영하20도 가까운 날씨에 상고대는 예쁘게 피어 있으나 짙은 안개로 하늘은 내려올때까지 끝내 열리지 않았다. 역시 좋은 풍경사진은 하늘이 도와주지 않으면 얻을 수 없다는 것을 다시 느낀 하루. 마음에 드는 사진은 한장도 못 담았지만 다음에 가면 찍을 포인트 찾아 헤매지 않게 포인트를 확인하고 온 것에 만족하기로 한다. 올 겨울이 가기전에 눈내리고 난 후 좋은날로 택일해서 1박2일로 다시 올라가서 예쁜 일몰과 일출을 담아야 하는데...

 

NIKON CORPORATION | NIKON D90 | Manual | Pattern | 1/400sec | F/6.3 | 0.00 EV | 18.0mm | Flash did not fire | 2011:01:18 11:56:05

NIKON CORPORATION | NIKON D90 | Aperture priority | Pattern | 1/160sec | F/10.0 | 0.00 EV | 44.0mm | Flash did not fire | 2011:01:18 10:59:02

NIKON CORPORATION | NIKON D90 | Manual | Pattern | 1/400sec | F/6.3 | 0.00 EV | 44.0mm | Flash did not fire | 2011:01:18 12:33:53

함께간 이모 계장님이 담아준 덕유산에서 내 모습. 예은이가 초등학생때 직접 뜨개질해 만들어준 저 목도리가 요즘 출사때 마다 따뜻하게 쓰인다.

 

'사진 이야기-4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시화호 일출(11.04.06)  (0) 2011.04.06
인천대교야경(11.02.15)  (0) 2011.02.16
태백산(11.02.13)  (0) 2011.02.14
덕유산(11.01.18)  (2) 2011.01.19
시화호 송전탑 일출('10.09.04-09.13)  (0) 2010.09.13
관곡지에서 비를 담다('10.09.10)  (0) 2010.09.11
평창 장전리 이끼계곡('10.07.26)  (2) 2010.07.27
Trackback 0 And Comment 2
  1. ^^ 2011.01.19 13:34 address edit & del reply

    노력, 땀, 열정 그리고 하늘의 도움으로 탄생하는 작품.

    사진작품과 함께 그 작품을 창조하는 계장님의 모습을 보니 더욱 좋습니다.

    사진작품이 감동을 주는 요인은 단지 그 눈에 보이는 상(像)이 전부가 아닐 것입니다.

    좋은 작품 감상하고 갑니다 ^^

    • Favicon of https://yedong.tistory.com BlogIcon 예동아빠 2011.01.19 14:42 신고 address edit & del

      날씨가 아무리 추워도 사진 찍는 저 순간만은 추위는 느껴지지 않는것 같습니다.